커뮤니티

  • 공지사항
  • 갤러리
  • 자유게시판
  • 수원나눔의집 소식지
  • 실무자 공간

Home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제목 [기본] 물위를 걷는 용기 - 생활과 묵상25 날짜 2021.03.23 09:54
글쓴이 정일용 조회/추천 10/0

요한 6:16-21

그 날 저녁때 제자들은 호숫가로 내려가서 배를 타고 호수 저편에 있는 가파르나움으로 저어갔다. 예수께서는 어둠이 이미 짙어졌는데도 그들에게 돌아오지 않으셨다. 거센 바람이 불고 바다 물결은 사나워졌다. 그런데 그들이 배를 저어 십여 리쯤 갔을 때 예수께서 물 위를 걸어서 배 있는 쪽으로 다가오셨다. 이 광경을 본 제자들은 겁에 질렸다.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나다, 두려워할 것 없다.” 하시자 제자들은 예수를 배 안에 모셔 들이려고 하였다. 그러나 배는 어느새 그들의 목적지에 가 닿았다.

 

물 위를 걷는 용기

 

누군가 기적이란 물 위를 걷는 것이 아니라 땅 위를 걷는 것

이라고 했던 말이 기억납니다. 실제로 몸에 장애를 가지신 분들은

집안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시지요.

집 대문을 열고 문 밖의 땅을 밟는 다는 것은 그들에게 있어서

물리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어려운 일입니다.

실제로 모두가 일상적으로 다니는 땅의 길들이 그들에게는

숨 막히는 바다처럼 느껴질 수도 있겠습니다.

 

주님께서 물위를 걸어 다가오신 이유에 대해 가만히 물어봅니다.

단순히 중력을 제어하는 초자연적 능력을 보여주기 위함은 아닐 것입니다.

간혹 우리가 살고 있는 이 현실이 거친 파도가 몰아치는

바다 같이 암담하게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예수께서 보여주신 하느님나라의 희망 대신에 등골이 휘게

일해야만 이 세상에서 겨우 연명할 수 있다는 압박이 무겁습니다.

 

더욱이 정신없이 휘몰아가는 지금의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는 무수한 약자들의 삶은 어떨까요?

 

너희 중 가장 작은 자에게 해준 것이 바로 나에게 해 준 것이다

라는 그분의 가르침은 바쁜 현실의 풍랑 앞에서 좌초되는 듯해 보이지만

주님께서는 이 땅에 몰아치는 그 사나운 물결에 결코 굴복하지 않으셨습니다.

지금 이 시간에도 그분께서는 세상에서 내던져진 가장 작은 자들의

손을 붙잡고 사나운 물결을 지그시 밟으며 다가오고 계십니다.

 

묵상 : 기적이란 물 위를 걷는 자체가 아니라 두려움이 가득한 세상의 위협에 굴복하지

않고 새 땅을 향해 걸어 나가는 것입니다.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나다, 두려워할 것 없다.”하시자 제자들은 예수를 배안에 모셔 들이려고 하였다.(20)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 600자 제한입니다. 등록
목록